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한 달 이어진 장마에…" 대구 '양심 양산' 이용 저조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6곳에 비치된 양산 1천200여 개 중 절반도 안되는 527개만 빌려가
양산 빌려간 시민 4명 중 1명은 남성…“8월부터 이용률 증가 예상”

지난 6월 19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광장에 양심양산이 배치돼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 6월 19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광장에 양심양산이 배치돼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한달간 이어진 장마 탓에 대구시의 '양심 양산' 대여 사업 이용률이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지난 6월 말부터 달성공원과 동성로 등 6개 대여소에서 '양심양산 무료 대여 사업'을 시행해왔다. 올여름 폭염이 평년보다 길어질 것으로 예측되면서 불볕 더위를 피해갈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지난 한달간 양심양산 대여율은 기대에 크게 못미쳤다. 긴 장마 탓에 한낮 기온이 30도 밑으로 내려가는 등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이어져서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양심양산 대여소 6곳에 비치된 양산 1천200여 개 가운데 지난달 말까지 시민들이 빌려간 양산 개수는 모두 527개로 확인됐다.

특히 양산 이용건수 중 남성의 비율이 적지 않아 눈길을 끈다. 양산 이용자의 대부분이 여성이라는 사회적 통념 때문에 이용률이 적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으나, 양산을 빌려간 시민 4명 중 1명(24.6%)은 남성으로 파악됐다.

한편 지금까지 양산 회수율은 80%로 추정됐다.

대구시 자연재난과 관계자는 "7월 한 달 내내 비가 많이 와서 시민들이 이용이 적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무더위가 시작되는 8월에는 이용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