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추미애·윤영찬…" 文대통령·민주당, 논란 속 지지율 급락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군 관련 이슈 민감한 20대 남성에서 부정적 반응 증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가 각각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이와 관련해 리얼미터 측은 조사 기간 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 ▶윤영찬 민주당 의원의 포털 뉴스편집 개입 의혹 ▶우상호 민주당 의원의 '카투사' 발언 논란 등 이슈가 있었다고 밝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7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9월 2주차 주간집계 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정 평가는 2주 연속 상승해 50%에 육박했다.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4%p 내린 45.7%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0%p 오른 4.8%다.

특히 20대(5.7%p↓, 33.3%)와 남성(9.0%p↓, 39.8%)에서 낙폭이 컸다. 조사 기간에 리얼미터가 공개한 정국 이슈에 따르면, 추 장관 아들 서모(27) 씨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된 키워드가 6개였다. 군 관련 이슈에 민감한 20대 남성에서 부정적 반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직업별로도 학생이 전주보다 10.6%p 내려 29.1%였다.

정당 지지도에서 민주당은 전주보다 4.1%p 떨어진 33.7%, 국민의힘은 1.8%p 상승한 32.8%로, 양당 간 격차가 0.9%p로 소수점 자리까지 좁혀졌다.

특히 민주당 지지도는 대부분의 계층에서 하락했다. 남성(8.9%p↓, 29.9%)과 학생(6.5%p↓, 20.9%)에서 떨어졌다. 50대(11.1%p↓, 29.0%)에선 두 자릿수 하락했다. 70대 이상(9.9%p↓, 25.8%)에서도 하락 폭이 컸다. 민주당 지지 기반인 광주·전라에서도 4.3%p 하락한 52.5%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힘은 남성(3.7p↑, 37.1%)·20대(8.9%p↑, 36.4%)·학생(7.1%p↑, 34.6%)에서 올랐다. 추 장관의 아들 군 특혜 의혹으로 민주당 지지를 철회한 학생인 20대 남성들의 지지율을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