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추미애 사퇴' 여론 팽팽…"찬성 49% vs 반대 45.8%"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대·보수층·국민의힘 지지자·대구경북 사퇴 찬성
40대·진보층·더불어민주당 지지자·광주전남 사퇴 반대

16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장관 지지자들이 보낸 화분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장관 지지자들이 보낸 화분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 파장이 연일 커지는 가운데, 추미애 장관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여론은 찬반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군 청탁 문제와 연관된 만큼 20대에서 사퇴에 동의하는 여론이 높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날 전국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추 장관의 거취 문제를 물은 결과 '권력형 비리이므로 사퇴해야 한다'는 49.0%,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45.8%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 비율은 5.2%였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추 장관 사퇴에 동의하는 응답은 56.8%로, 비동의(36.8%)보다 우세했다. 60대(동의 67.3%, 비동의 28.0%)와 70세 이상(동의 54.3%, 비동의 40.5%)에서도 추 장관의 사퇴 필요성에 공감하는 응답이 높았다.

반면 40대에서는 사퇴에 동의하지 않는 응답이 65.5%로, 동의(31.6%)보다 높았다. 30대(동의 46.8%, 비동의 47.3%)와 50대(동의 43.2%, 비동의 50.4%)에서는 여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동의 의견이 73.5%(비동의 24.8%)로 우세했고, 진보층에서는 비동의 의견이 72.1%(동의 22.2%)로 더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보수층과 같이 추 장관의 사퇴 동의 의견이 58.9%(비동의 37.3%)로 앞섰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자 중 89.5%가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3.1%가 추 장관의 사퇴를 반대했다. 무당층에서는 추 장관의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응답자 비율이 49.1%로 비동의(21.9%)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동의 63.3%, 비동의 30.3%)과 부산·울산·경남(동의 61.5%, 비동의 37.4%), 서울(동의 54.8%, 비동의 38.9%), 대전·세종·충청(동의 54.1%, 비동의41.6%)에서 추 장관의 사퇴에 동의한다는 응답자 비율이 더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동의 30.1%, 비동의 63.2%)와 경기·인천(동의 39.6%, 비동의 55.1%)에서는 추 장관 사퇴에 대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5.9%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