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秋 아들, 성실…마녀사냥 심해" 전직카투사, 김어준 방송서 주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하는 같은 부대 근무자 주장이 1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제기됐다. 앞서 2명의 전직 카투사가 이 방송에 나와 서 씨를 두둔한 바 있다.

이날 익명을 요구한 서 씨와 같은 기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에 복무했다는 카투사 A씨는 방송에 출연해 "제가 같이 (서 씨와) 복무를 했을 때는 굉장히 성실하게 복무를 한 카투사인데, 어느새 황제복무를 한 카투사로 둔갑이 된 게 많이 안타깝다고 생각을 해서 나오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군 특혜 의혹을 제기한 현 씨 주장에 대부분 반박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2차 병가 이후 기간인 2017년 6월 25일에서야 서 씨의 미복귀를 인지했다는 당직사병 현모 씨 주장에 대해 그는 "이거는 좀 말이 안 되는 게 저희가 점호를 안 한다 이것뿐이지 인원 체크는 확실하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이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모르는 상급부대 장교가 나타나 서 씨에 대해 '미복귀'가 아닌 '휴가자' 처리 지시를 내렸다는 현 씨 주장에 대해서는 "지역대와 인사과가 꽤 가까운 편"이라며 "(현 씨가 상급부대 장교의) 얼굴 모르기는 힘들지 않나"고 했다.

이어 25일에 서 씨가 부대에 복귀하지 않아 부대가 난리 났다는 현 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저희는 난리난 적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서로 소속된 미군 편제가 달라 현 씨가 서 씨를 잘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알파와 저희 중대가 한국군 편제 내 사단본중으로 같았지만 미군 편제가 달랐기에 교류가 거의 없는 편이었다"며 "그래서 생활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 했다"고 했다.

또 A씨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서 씨를 옹호했던 전직 카투사의 주장이 언론에 나가지 않는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그는 "저 말고도 두 명의 카투사가 전에 인터뷰를 했는데, 언론에 조명이 되지 않은 게 저는 개인적으로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저희는 배틀 중대에서 당시에 서 씨와 같이 근무를 했던 사람들인데, 저희 이야기는 하나도 기사화되지 않고, 그리고 조명 받지 못 하는 게 좀 이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제가 이것 때문에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서 씨는 단 한 번도 군 생활을 하면서 어머니 이름을 내세우거나 특혜를 바라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