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국내 '최다주택자' 클라스? 혼자서 "1806채 보유"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국내 다주택자 상위 20명, 1인당 평균 416채

사진은 서울 송파,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서울 송파,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국내 다주택자 상위 20명이 소유 중인 주택 수가 1인당 평균 400채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1천806가구를 소유 중이다.

15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천806가구를 소유 중인 A씨였다. A씨는 2016년 1천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채, 2018년에 300여채를 추가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20명의 집주인들이 가진 주택은 총 8천327가구였다. 1인당 평균 416가구다.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전국(15.6%) 및 서울(15.8%) 비율을 모두 웃도는 수치다.

5주택 이상을 보유한 집주인 비중도 강남3구는 평균 3.4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상위 1%가 소유한 주택은 총 102만6천237가구로 전체 주택의 5.8%를 차지했다. 상위 1%의 다주택자가 1인당 평균 7.3가구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로 확대하면 총 372만5743가구(21.1%), 1인당 2.7가구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8년 기준 주택법에서 정하는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가구는 전국 111만1000가구(5.7%)였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