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진중권과 '예형' 설전 박진영 "靑 부패?, 진중권도 부패"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진중권(1963~), 예형(173~198). 매일신문DB, 코에이 삼국지11 진중권(1963~), 예형(173~198). 매일신문DB, 코에이 삼국지11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삼국지 '예형'이라고 비판했던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17일 또다시 진 전 교수를 향해 "진중권도 부패로 볼 수 있겠다"고 했다. 진 전 교수가 "대한민국에서 청와대가 제일 부패했다"며 10여명의 명단과 혐의 등을 제시하면서다.

전날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언제 이런 적이 있었던가"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패한 집단이 개혁하겠다고 칼을 들었으니,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된 것"이라면서 기소된 청와대 전·현직 인사, 수사중인 3명의 이름을 나열했다.

이에 대해 박 부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진중권, 청와대 부패하다고? 통상적으로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한다"며 "역시 분간없이 막 쓴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수의 부패 연루도 있지만, 대부분 선거법과 직권남용 의혹"이라며 "그런 식이면 진중권도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 있겠네"라고 했다. 박 부대변인은 진 전 교수가 보수논객 변희재를 '듣보잡'이라고 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300만원을 선고받은 사건을 들춰낸 것이다.

한편 박 부대변인은 지난 13일 논평에서도 진 전 교수를 저격한 적이 있다. 박 부대변인은 진 전 교수를 삼국지의 '예형'에 빗댔는데, 예형은 뛰어난 재주를 가졌지만 독설을 잘해 조조에게 미움을 받은 후 황조에게 처형당하는 인물이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그냥 진중권이 죽여버리고 싶을 정도로 밉다는 얘기인지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아예 목줄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의 중의적 표현인지"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 부대변인은 다시 페이스북에 글올 올리면서 "자신의 막말은 SNS라서 괜찮고 정치권의 비판은 안 된다는 거냐"라고 했다. 또 뒤이어 올린 글에서는 "진중권 씨는 단 한 줄의 논리와 근거도 없이 비아냥만 댄다", "'처단당하겠다'와 '예형'의 고사 인용한 것 중 누가 더 무례한가?"라고도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