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이철우 "박정희, 국민 위해 배고픈 시절 끊어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모제…이 지사 SNS에 애도의 글
26일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생가에서 개최

이철우(맨 오른쪽)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모제를 지내기 위해 서 있다. 전병용 기자 이철우(맨 오른쪽)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모제를 지내기 위해 서 있다. 전병용 기자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모제가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고인의 생가에서 열렸다.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가 주최한 추모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예년과 달리 50여 명만 모인 채 추모 제례, 헌화와 분향 등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초헌관, 장세용 구미시장이 아헌관,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이 종헌관을 맡았다.

주최 측은 다수 인원이 참여하는 추도식은 열지 않았고, 대신 추모객을 위해 주차장에 영상을 중계하는 화면을 설치했다. 박정희생가보존회 측은 "코로나19 때문에 참석 인원과 행사를 최소화했다"며 "제례가 열린 추모관에는 순서에 따라 제관, 집례, 집사만 입장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이 1937년부터 4년간 서부심상소학교(현 문경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며 하숙한 문경 청운각에선 코로나19 여파 때문에 외부 인사를 초청하지 않았다. 생존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제자 모임인 청운회(회장 박남우) 회원 10여 명이 자체적으로 추모행사를 간소하게 열었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박 전 대통령 추모제를 앞둔 소회를 밝히며 애도했다. 이 지사는 "오직 나라와 국민만을 생각하고 배고픈 시절을 어떻게든 끊어내고, '국민이 배불리 잘 먹고 잘 살도록 해야한다'는 그 일념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가슴을 울린다"며 고인을 기억했다.

이 지사는 구미에 건립된 새마을운동테마공원이 구미시와 경북도 간 운영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자 "경북도가 맡아 운영하도록 하라"고 지시하는 등 박 전 대통령 때 추진된 새마을운동에 애착을 보인 바 있다.

이 지사는 앞서 25일에는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관련해 "재계를 넘어 국가적인 큰 별이 진 것으로 매우 아쉽고 슬픈 일"이라며 추모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