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미성년자 성추행' 고영욱, 인스타 시작 "세상과 소통할 것"[전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고영욱 사진: MBN 방송 캡쳐 고영욱 사진: MBN 방송 캡쳐

미성년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룰라 출신 고영욱이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 고영욱은 12일 오후 개인 인스타그램을 개설하고 소통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담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다. 많은 분들이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기이다"라며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다"고 인사했다.

고영욱은 이날 또 다른 게시물을 올려 "저희 엄마를 걱정해주는 분들이 계신데 얼마 전 (신)정환이 형이 보내준 젊은 시절의 엄마 사진을 올려본다"며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셨지만 다행히 반려견들과 건강하게 지내고 계신다"고 전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활짝 웃는 신정환과 고영욱의 어머니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앞서 고영욱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인스타그램 활동 소식을 전하며 "다시 인사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다"며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고 살고자 한다.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서울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고영욱은 "연예인으로서 모범을 보이지 못하고 미성년자들과 만나고 부적절한 일을 벌인 것이 부끄럽다"며 "피해자와 피해자의 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밝힌 바 있다.

재판부는 당시 고영욱에게 징역 2년 6월, 전자발찌 부착 3년, 신상정보 공개 고지 5년을 선고했다. 이에 고영욱은 안양교도소와 남부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다 2015년 7월 10일 만기 출소했다.

그 후 3년 동안 전자발찌를 착용하며 '전자발찌 1호 연예인'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2018년 7월 전자발찌를 벗은 고영욱은 최근까지 두문불출 해왔다.

※다음은 고영욱의 인스타 개설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고영욱입니다.

이렇게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네요...

많은 분들이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기이죠..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아무쪼록 건강하세요!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