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과일상자 안 스티로폼 사라지나?…경북도 종이 포장재 개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북도 개발 종이트레이(난좌) 적용 대만 수출 사과 13.2톤 선적
흔들림 없애 신선도, 상품성 유지

20일 대만 수출용 사과 13.2t에 처음으로 친환경 과일 포장재를 적용한 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20일 대만 수출용 사과 13.2t에 처음으로 친환경 과일 포장재를 적용한 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과일 포장재를 30년 만에 스티로폼 재질에서 획기적인 기능성 친환경 종이 재질로 바꿔 호응을 얻고 있다.

경북도는 친환경 과일 포장재를 적용해 대만 수출용 사과 13.2t을 선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경북도가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개발해 본격 적용한 첫 사례로 꼽힌다.

그간 사과와 배 등 과일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상자 안에 넣는 보호용 포장재(트레이)를 사용했다.

과일 받침용 포장재는 30여 년간 스티로폼 재질 제품을 사용하고 있으나 환경오염과 장거리 이동 중 흔들림, 통기성 부족에 따른 제품 하자가 많이 발생했다. 특히 과일에 개별 보호망을 씌우는 등 추가 비용이 많이 발생해 농가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경북도는 이러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제품별 맞춤형 제작으로 유통과정에 흔들림을 없애고 공기가 잘 통하도록 하는 종이 트레이를 개발했다. 종이 트레이는 발포 폴리에틸렌을 사용하지 않아 친환경적인데다 자재비와 노동력도 절감, 경제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일 트레이 비교 사진. 과일 트레이 비교 사진.

종이 트레이는 대내외에서 좋은 평가가 이어졌다. 경북도의 종이 트레이가 친환경 이미지와 비용 절감, 신선도와 상품성 유지 효과 등으로 지난 1월 싱가포르와 대만 샘플 수출에서 호평을 받았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시험 평가에서 반응이 좋아 앞으로 농식품 포장재 전반에 변화를 이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종이 트레이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