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홍준표 "대구·부산·광주 신공항 특별법 일괄 처리해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일 기자간담회 열고 "대구와 부산, 광주, 인천국제공항을 4개 권역 국제관문공항으로 육성"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이 대구와 부산 신공항 특별법을 동시에 처리하자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20일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가 4대 관문공항 건설로 지역 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대구와 부산, 광주(무안) 신공항 관련 특별법의 동시 일괄 처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가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사실상 백지화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를 서두르는 것에 대해 홍 의원이 이날 대응책을 밝힌 것이다.

홍 의원은 "대구와 부산, 광주에 각각 신공항을 건설해 인천국제공항과 함께 4개 권역으로 나누어 여객·물류 복합의 국제관문공항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현재 추진 중인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대구와 부산, 광주의 군공항 이전을 통한 별도의 민군복합신공항을 건설하는 방안이 반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첨단산업의 발달로 항공수출의 90%가 인천국제공항에 집중되고 있다"며 "인천이 독점하고 있는 대한민국 하늘길을 4개 거점 공항(대구, 부산, 무안 등)으로 분산하면 지역 균형성장과 지역 발전은 한층 가속될 것이며 유사시 인천공항을 대체할 복수의 국가 관문 공항을 갖게 돼 국가안보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특히 지난 9월 자신이 발의한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 '대구신공항 패스트트랙'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군공항 이전을 통한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목표대로 2028년 개항하기가 힘들다"라며 "중앙정부가 주도해 국비를 지원하고, 인·허가 규제를 완화하는 등의 내용이 골자인 대구신공항특별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기부 대 양여' 방식과 국가 지원이 합쳐지는 하이브리드 방식의 개발을 통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편 홍 의원은 "지난 시기 합의를 뒤집은 것은 정책의 일관성 측면에서 문제가 있고 당면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서도 "대구경북 주민은 부·울·경 주민들의 선택을 존중하고 소아를 넘어 대승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