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윤도현 대구 콘서트 확진…관람객 580명 코로나 검사 공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시가 21일 오후 대구엑스코 오디토리움 방문자들에 대해 검사를 권고했다. 대구시 긴급재난문자 캡쳐 대구시가 21일 오후 대구엑스코 오디토리움 방문자들에 대해 검사를 권고했다. 대구시 긴급재난문자 캡쳐

지난 15일 대구 엑스코 윤도현 콘서트장을 찾은 관람객 중 한 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당시 현장에 있던 인원이 58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21일 "엑스코 오디토리움에 대한 긴급 역학 조사를 벌이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가 전자 출입명부와 입장권 판매 현황을 대조한 결과 당시 콘서트는 전체 1천300여 석 가운데 700석에 대해서만 판매가 이뤄졌고 실제 입장객은 580명으로 나타났다.

한편,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김천대 학생 한 명이 역학 조사에서 지난 15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윤도현 대구 콘서트장을 찾았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공연장 CCTV 점검 결과 일부 관람객이 자리에서 일어나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했지만,발열 체크나 좌석 띄워 앉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은 제대로 지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 당국은 관람객 가운데 유증상자가 없는지 파악하는 한편, 관람객 개인 정보를 파악해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찾도록 안내 문자를 돌리고 있다. 아울러 확진자 주변 좌석에 앉았던 사람들을 중심으로 밀접 접촉 여부를 판단해 자가 격리 통보도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방역 수칙은 제대로 지킨 것으로 나와 추가 감염 위험도는 낮은 것으로 보이지만 일단 전자 출입명부를 토대로 관람객들에게 검사 안내 문자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