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김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PC방 사장 등 3명 확진 판정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코로나19 방역 모습. 매일신문DB 코로나19 방역 모습. 매일신문DB

지난 19일 김천대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이들이 방문한 PC방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김천대학교 학생이 방문했던 PC방 사장과 이 PC방을 이용했던 김천대학교 학생 1명, 지난 19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의 친구 등 모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김천대학교 간호학과 학생 2명과 공공경찰행정학고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20일에는 김천대학교 학생 6명, 김천제일병원 간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2차 감염이 늘고 있다.

방역 당국은 PC방 이용자 명단을 확보해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김천지역을 벗어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지역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연락을 취하고 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