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안전하개! 살기좋다냥!'…반려동물 코로나19 청정지역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대구가 반려동물 코로나 19 청정지역으로 나타났다.

23일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와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 19 1차 대유행했던 대구지역의 반려동물 109마리에 대한 코로나 19 항체보유현황을 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라고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해 MOU 체결하여 대구경북지역 반려동물에 대한 코로나 19 항체보유현황에 나섰다. 지난해 상반기 대구경북에서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반려동물의 감염 여부에 대한 반려인들의 관심과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었다.

이에 경북대학교 생명과학부 이창희 교수와 공동으로 2020년 5월~ 12월 대구지역 동물병원 내원 동물과 유기동물보호센터에 보호 중인 반려견 59마리와 반려묘 50마리에 중화 항체시험법으로 코로나 19 항체보유현황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해외 연구진에 의하면 확진자의 반려동물 혈액에서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은 점을 고려하여 반려동물에서 사람에게로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음을 의미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반려동물은 확진자와의 긴밀한 접촉에 의해 감염되므로 확진자에 노출되어 감염증상을 보이는 반려동물(개, 고양이)은 코로나 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김영환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경북도는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이창희 교수 연구팀과 반려동물 코로나 19 항체 진단'예방 기술개발연구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역인수공통감염병 전파에 대한 실태 파악과 검사체계 구축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다. 소유자는 생활 속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감염에 대한 우려로 동물을 유기하거나 처분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시 동물이동검체채취반이 지난 10일 오전 강북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기르는 코커스패니얼 개의 코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동물이동검체채취반이 지난 10일 오전 강북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기르는 코커스패니얼 개의 코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