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구미 보람이’ 친모, 남편에 편지보내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 진짜 결백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궁금한이야기 Y에 출연한 남편 "아내 임신하지 않았다"

17일 오후 경북 구미경찰서에서 3세 여아 사망사건의 친모인 석모씨가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석씨를 미성년자 약취 혐의 외에 시체유기 미수 혐의를 추가해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경북 구미경찰서에서 3세 여아 사망사건의 친모인 석모씨가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석씨를 미성년자 약취 혐의 외에 시체유기 미수 혐의를 추가해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의 친모 석모(48)씨가 남편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편지가 공개됐다.

19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석씨의 남편이 출연해 "제가 (아내가) 임신 안 한 걸 했다고 하겠나"며 자신이 아내의 임신 사실을 몰랐을리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숨진 3세 여아 보람이가 태어나기 한달 반 전에 찍은 사진이라며 "이때 임신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죽고 싶은 심정이다. 오보가 너무 심하다"며 "얼마나 아내가 답답했으면 방송에 나가 억울한 누명을 벗겨달라고 그러겠나"라고 했다.

방송에서는 석씨가 남편에게 쓴 편지도 공개됐다. 석씨는 편지에 '있지도 않은 일을 말하라고 하니 미칠 노릇이다. 하늘이 알고 땅이 알아. 진짜로 결백해. 나는 결단코 아이를 낳은 적 없어'라고 썼다.

이날 방송에는 석씨의 딸 김모(22)씨의 전 남편 A씨도 출연했다. 김씨는 당초 보람이의 친모로 알려졌다가 언니로 밝혀져 충격을 줬었다.

김 씨의 외도로 이혼하게 됐다는 A씨는 "(김 씨가) 아이 낳는 걸 봤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2018년 3.48kg으로 태어난 보람이의 병원 사진을 보이기도 했다.

A씨는 "(이혼 후 김씨가) 보람이 유치원도 간다, 말도 잘한다고 얘기했다"며 "보람이한테는 비싼 거 입히고 그랬다"라고 말해 아이가 잘 크고 있는 줄 알고 있었다.

사건 발생후 DNA 검사에서 A씨는 친부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지난달 10일 경북 구미 한 빌라에서 3세 여아 보람이는 반미라 상태로 숨진채 발견됐다. 이후 DNA 검사를 통해 엄마인 것으로 알려졌던 김씨가 사실은 언니였으며, 보람이의 시신을 발견하고 신고했던 외할머니가 친모라는 것이 밝혀지며 충격을 줬다.

구미경찰서는 석씨가 보람이를 낳은 후 출생신고를 하지 않았으며, 딸인 김 씨가 낳은 여아가 출생신고 후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또 석 씨가 신고하기 전날 숨진 아이를 발견하고 유기를 시도한 사실도 추가로 밝혀냈다.

석씨는 DNA 검사결과에도 계속해서 출산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이 사건은 보람이의 친부, 딸 김씨가 낳은 여아의 행방, 공범 여부 등이 여전히 의문점으로 남아있는 상태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