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구하라, 전 남친과 결국 얼굴 맞댄다 "어떤 얘기 오갈까?"…경찰 대질신문하기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전 남자친구와 폭행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구 씨는 지난 13일 새벽 전 남자친구 A씨 폭행 논란에 대해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자친구와 폭행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구 씨는 지난 13일 새벽 전 남자친구 A씨 폭행 논란에 대해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쌍방폭행과 영상 유포 협박 의혹으로 공방을 벌이고 있는 구하라 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경찰에서 대질신문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조사에서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15일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구씨와 최씨 사건에 관해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려서 대질 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번 주 두 사람을 같은 시간에 불러 대질신문할 방침이다.

구하라 씨와 최종범 씨는 지난달 13일 서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이후 구하라 씨는 쌍방폭행이 있었던 직후에 최종범 씨가 두 사람이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고 협박했다면서,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현재까지 구하라 씨는 세 차례, 최종범 씨는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씨의 남자친구 A씨가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하고 있다. 지난 13일 새벽에 가수 구하라가 남자친구와 다퉈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가 구씨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구씨는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씨의 남자친구 A씨가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하고 있다. 지난 13일 새벽에 가수 구하라가 남자친구와 다퉈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가 구씨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구씨는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