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성주군, '먹·자·쓰·놀' 운동 확산에 주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성주서 먹고 자고 쓰고 놀고…” 지역 사랑 운동 확산

성주군청 총무과 및 관련 단체 관계자 등이 '먹·자·쓰·놀'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성주군 제공 성주군청 총무과 및 관련 단체 관계자 등이 '먹·자·쓰·놀'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성주군 제공

"지역경제를 살리고 인구도 증가시키는 '먹·자·쓰·놀' 운동에 적극 동참합시다."

'먹·자·쓰·놀' 운동은 성주에서 먹고 자고 쓰고 놀고를 통해 지역 사랑을 실천하자는 성주군 범군민 실천운동이다.

이 운동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증가 등 지역발전 원동력 확보를 위해 이병환 성주군수호 출범과 함께 시작됐다. 공직 내부에서는 정착 단계에 들어갔고, 새해 들어서는 공직 외부로 확대·전파를 위한 공감대 형성과 홍보가 적극 추진되고 있다.

지난 14일 성주군청 총무과는 성주읍내 모 식당에서 가진 토의 자리에 이재동 성주군이장상록회장과 윤을주 성주군외식업지부장을 초청해 '먹·자·쓰·놀' 운동을 설명하고 홍보와 동참을 당부했다. 이들은 "이 운동의 취지와 방향을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성주 사랑 실천운동이 향후 좋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동참 의사를 밝혔다.

김상규 군 총무과장은 "'먹·자·쓰·놀' 운동은 공직자만으로는 효과를 낼 수 없고, 민관이 같이 노력할 때 인구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민간 참여 확산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