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깡통원룸' 피해자들 경산시장 만나 지원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 호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세입자들 실질적인 지원 필요, 경산시 단전 단수 유예와 법률상담 등 지원

추적 60분 전북 익산 원룸 사기 대학가 어디? 원광대 앞 신동 일대. KBS1 vod 추적 60분 전북 익산 원룸 사기 대학가 어디? 원광대 앞 신동 일대. KBS1 vod

경산의 '깡통원룸' 세입자들이 12일 최영조 경산시장을 만나 행정당국 차원의 실질적인 지원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요구했다.

8개 원룸 세입자 20여 명은 이날 최 시장에게 "깡통원룸으로 전세보증금을 날리고 거리로 내몰릴 위기에 놓인 신혼부부나 사회초년생,대학생 등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집을 처분해도 보증금에 못 미치는 이른바 '깡통원룸' 탓에 전세보증금 43억원 정도를 날릴 위기(매일신문 4월 25일 자 10면, 6월 21일 자 10면 등)에 처해 있다.

이들은 또 해당 금융기관에 대해 경매 연기를 요청하는 등 피해 세입자들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을 해 줄 것과 불법 행위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부동산중개업소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와 함께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최 시장은 "세입자들이 거주 문제로 위협을 받고 있어 안타깝다"며 "경산시는세입자들을 도울 수 있는 별도 팀을 운영하는 한편, 관계기관의 협조를 받아 단전·단수가 유예되도록 하고 법률 상담도 적극 돕겠다"고 했다.

경산시는 깡통원룸과 관련해 2개의 공인중개업소에 대해 등록증 대여로, 1개 중개업소는 공인중개사법 위반으로 각긱 경찰에 고발했다. 2개의 공인중개업소는 중개대상물 확인 및 설명서 작성 미흡으로 업무정지 15일의 조치를 내리거나 통보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