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4천400억원 '세기의 이적'…새 무대서 새 도전 나서는 호날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여전한 정점'서 이탈리아로…친정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시즌 맞대결 가능성

아직은 어색한, 레알 마드리드가 아닌 '유벤투스의 호날두'는 어떤 전설을 더 써내려 갈까.

11일(한국시각) 공식 발표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유벤투스(이탈리아) 이적은 '세기의 이적'이라 불릴 만하다.

여전히 세계 최고 수준의 기량을 자랑하는 호날두는 10년 가까이 뛰며 각종 기록과 영예를 남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처음으로 이탈리아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 초미의 관심을 끈다.

거론되는 액수만 봐도 이번 이적의 무게가 느껴진다. 현지 언론 등을 통해 전해지는 이적료는 1억 유로(약 1천300억원)다.

4년 계약에 연봉은 약 3천만 유로 정도로 알려졌고, 각종 비용 등을 포함해 유벤투스가 기본적으로 내놓는 액수만 3억4천만유로(약 4천4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날두의 물리적 나이는 30대 중반을 바라보지만, 유벤투스가 이 정도로 투자하는 게 결코 무리라고 할 수는 없다. 2017-2018시즌 초반 슬럼프를 겪었으나 무섭게 회복해 넣은 골이 각종 대회를 통틀어 44골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만 15골을 폭발해 득점왕을 차지했다.

세리에A 7연패 등 국내를 호령하지만, 유럽 무대에서는 1995-1996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 이후 남의 잔치를 지켜봐야 했던 유벤투스로선 한을 풀어줄 '우승 청부사'를 모셔온 셈이다. 호날두는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4골을 터뜨리며 녹슬지 않은 득점 능력을 발휘했다.

새 팀에서도 호날두는 자신의 상징과도 같은 7번을 달고 도전을 이어간다. 이 유니폼을 입고 호날두는 이제 '친정'이 된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 시즌에 맞붙을 가능성이 있다. 다음 달 초 미국에서 열리는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에서 공교롭게도 두 팀의 맞대결이 마지막 경기로 예정돼 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