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포항스틸러스, 초중고 여자축구부에 체육용품 지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포항스틸러스가 지역 초중고 여자축구부에 트레이닝복과 유니폼 등 축구용품을 지원하며 힘을 보탰다.

15일 오전, 포항스틸러스 양흥열 사장은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과 주해남, 차동찬 의원, 포항시축구협회 오염만 회장과 함께 항도중학교를 방문해 포항여자전자고등학교, 항도중학교, 상대초등학교 여자축구부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을 만났다.

상대초, 항도중, 포항여전고 여자축구부는 여러 대회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두며 여자축구의 강호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도 지난 4월 강원 화천 일원에서 열린 '2019 춘계 한국여자축구연맹전'에서 상대초와 항도중 여자축구부가 각각 초등부와 중등부 우승을 거머쥐었다. 또한 포항여전고는 내달 열리는 '제26회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고등부의 강력한 우승 후보다.

이에 반해 상대적으로 지원이 열악한 상황인 각 학교 여자축구부에 체육용품을 지원함으로써 포항스틸러스는 여자축구 꿈나무 육성과 지역 축구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했다.

포항스틸러스 선수단을 대표해 참석한 김광석, 블라단, 이광혁선수는 각 학교 축구부 주장에게 직접 용품을 전해주며 격려했다. 상대초와 항도중 축구부에게는 유니폼 세트, 포항여전고 축구부에게는 트레이닝복 세트가 선수당 2벌씩 전달됐다. 모두 77명의 선수에게 약 2천만원 규모의 체육용품이 지원되었다.

이광혁 선수는 "포항의 여자축구 꿈나무들에게 우리 스틸러스가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축구 후배들이 축구만 생각하며 뛸 수 있도록 꾸준히 도움이 되고 싶다"고 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