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94골' 내주고 첫 골…한국 여자 수구 경다슬 첫 득점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헝가리 64점, 러시아 30점 내주고,,, 첫 득점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경다슬의 첫 골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경다슬의 첫 골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경다슬이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경다슬이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수구 사상 첫 골이 마침내 터졌다.

우리나라 수구대표팀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회 처음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 14일 헝가리와의 대회 1차전에서는 0-64로 대패하면서도 무득점에 그친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완패했다.

첫 골의 주인공은 경다슬(강원체고). 경다슬은 경기 종료 4분16초를 남겨뒀던 4쿼터 중반,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경다슬이 강력한 슛으로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전까지 한국의 17개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낸 러시아의 에브게니아 골로비나 골키퍼도 힘이 실린 경다슬의 슈팅은 쳐내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처음으로 결성된 여자수구 대표팀의 공식 경기 최초 골이었다.

대회 두 번째 경기만에 터진 첫 골에 관중들은 박수와 함성으로 축하했다.

경다슬은 "다시는 못 뛸 경기인 만큼 온 힘을 다해 슛을 던졌다. 역사적인 순간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도록 응원해주신 관중분들과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잘 가르쳐주신 코치님과 함께 고생한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했다.

여자 수구는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대표팀이 구성됐다. 우리나라는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따낸 뒤 지난 5월 선발전을 통해 13명의 선수를 모집했다. 대부분 종목을 처음 접해본 경영 출신 선수들로 구성돼 상대 팀들과 전력 차가 크다.

대표팀의 홍인기 코치는 "대표팀 모두가 개인종목인 경영을 하던 선수들인데, 처음 하는 단체종목임에도 똘똘 뭉쳐 잘하고 있다. 남은 경기에서도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리 대표팀은 18일 캐나다를 상대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