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MLB닷컴·디애슬레틱 "류현진 다음 행선지 텍사스 유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3년간 5천400만 달러~5천700만 달러 계약 맺을 것"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지난 9월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에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지난 9월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에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의 행선지를 텍사스 레인저스로 꼽는 매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MLB닷컴과 디애슬레틱은 7일(한국시간) 텍사스가 류현진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지난 시즌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였기에 올해엔 퀄리파잉 오퍼 제안을 받지 않는다"며 "이번 FA시장에 나오는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 상위 6명의 투수 중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퀄리파잉 오퍼란 시즌 종료 후 FA 선수에게 원소속구단이 메이저리그 상위 125명의 평균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1년 재계약을 제시하는 것을 말하는데,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할 경우 해당 선수와 계약을 맺는 팀은 다음 시즌 신인드래프트 지명권의 일부를 손해 본다.

류현진은 이미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였기 때문에 그와 계약하는 팀은 신인드래프트 지명권을 잃지 않는다.

MLB닷컴은 "이런 류현진의 영입에 관심 갖는 팀이 있다"며 "내년 시즌 새로운 구장에서 새 출발 하는 텍사스"라고 밝혔다.'

이어 "텍사스는 우수한 3선발급 투수를 찾고 있는데 조건에 맞는 투수가 류현진"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타 매체 전망을 인용해 3년간 5천400만 달러(약627억원) 수준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날 디애슬레틱도 류현진의 다음 행선지를 텍사스로 점쳤다.

이 매체는 "텍사스는 우수한 선발투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선택지는 많지 않다"며 "FA시장 최대어인 게릿 콜은 다저스, 뉴욕 양키스 등 빅마켓 구단과 경쟁해야 해 힘들고,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잭 휠러는 모두 원소속팀의 계약 의지가 크다"며 올해 FA시장 분위기를 알렸다.

이어 "현실적으로 텍사스의 영입 목표는 류현진이 될 것이며 3년간 5천700만 달러(662억원) 수준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텍사스는 과거 박찬호, 추신수 등 한국 출신 선수들과 대형 FA 계약을 맺은 팀으로 유명하다. 2013년 FA 계약을 맺은 추신수는 2020년까지 텍사스에서 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