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한국 여자배구, 도쿄올림픽서 강호 브라질과 첫판서 격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올림픽에서 44년 만의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배구가 첫판에서 강호 브라질과 대결한다.

14일 국제배구연맹(FIVB)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7월 26일 브라질을 상대로 올림픽 본선 첫 경기를 벌인다. 이어 케냐(7월 28일), 도미니카공화국(7월 30일), 일본(8월 1일), 세르비아(8월 3일)와 차례로 격돌한다.

우선 8강에 오르려면 우리나라는 케냐, 도미니카공화국 두 나라를 확실하게 잡아야 한다. 일본도 꺾는다면 수월한 8강 대진표를 받을 수 있다.

B조 예선은 중국, 미국, 러시아,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터키의 대결로 펼쳐진다.

A, B조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하고, 각 조 1위가 다른 조 4위와, 2위는 3위와 크로스 토너먼트를 펼쳐 4강 팀을 결정한다.

8강전은 8월 5일, 4강전은 8월 7일, 대망의 결승전은 8월 9일에 각각 열린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중심으로 똘똘 뭉친 한국 여자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래 44년 만에 메달 획득을 노린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