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칠곡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큰 불..공장 10개동 소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화재발생 9시간38분 뒤 진화

7일 칠곡군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연기가 치솟고 있다. 독자 제공 7일 칠곡군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연기가 치솟고 있다. 독자 제공

7일 오후 12시 2분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10개동을 태우고 화재 발생 9시간 38분 만에 꺼졌다.

칠곡소방서에 따르면 공장 내부의 가연성 물질과 강한 바람으로 주변 건물에까지 불이 번져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날 화재로 공장 10개동이 완전 소실되고 인근 점포 1개동은 부분 소실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이 공장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 2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소방 관계자는 전했다.

소방당국은 헬기와 탱크 등 소방장비 52대와 소방대원 등 330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7일 칠곡군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중앙고속도로에서도 자욱한 연기가 관찰되고 있다. 한윤조 기자 7일 칠곡군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중앙고속도로에서도 자욱한 연기가 관찰되고 있다. 한윤조 기자

한편, 이 화재로 안동방면 5번 국도 통행이 한때 전면 통제됐다.

또 중앙고속도로 하행선 군위터널-가산IC 사이 6km 구간과 상행선 다부IC-가산IC 직전 2~3km 구간에도 정체가 빚어졌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영상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