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영상] 광란의 해운대 포르쉐…7중 추돌 직전에 사고 2번 더 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포르쉐 운전자, 두 번 접촉사고 이후 속력 높여 도주
경찰 "음주운전 아니야"…과속 원인 여전히 오리무중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서 발생한 7중 추돌 사고 현장.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서 발생한 7중 추돌 사고 현장.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부산 해운대구 도심 한복판에서 발생한 7중 추돌 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연쇄 추돌 사고 직전 2차례의 사고를 더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43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낸 포르쉐 차량 운전자는 그 직전 2차례 더 사고를 내고 도주 중이었다.

포르쉐는 7중 추돌 사고 현장 1㎞ 근방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 앞에서 정차 중이던 차량의 왼쪽 편을 충돌한 뒤 500m쯤 달아나다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차량을 또 박았다. 이어 160m쯤 더 도망가다가 중동 교차로에서 7중 추돌사고를 냈다.

경찰은 이 운전자가 1·2차 접촉사고 이후 빠른 속도로 질주를 하며 현장을 벗어나려 했던 것으로 추정한다.

SNS 등에 올라와 있는 사고 현장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포르쉐가 지하차도에서 나와 교차로까지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3초 가량 만에 달리며 사고를 내는 모습 등이 보여 7중 추돌 사고 직전 속력이 최소 140㎞ 이상일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포르쉐 차량에 탑승 중이던 운전자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지만 음주운전이 아님에도 과속 운전을 한 원인은 아직 오리무중이다.

연쇄 추돌 사고로 7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이 중 60대 남성 등을 포함한 4명은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1차 접촉사고 이후부터 과속해서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며 "인근 CCTV와 블랙박스 영상 그리고 목격자 진술 등을 확보해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영상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