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포토뉴스] 동물보호단체 칠성시장에서 개 식용 철폐 전국 집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초복인 12일 낮 대구 칠성시장에서 동물자유연대와 동물행동권 카라 소속 회원들이 '개 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개 도살을 해 오던 성남 모란시장과 부산 구포시장에서는 개 식용 영업을 중단했다"며 "국내 3대 개 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칠성시장도 폐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초복인 12일 낮 대구 칠성시장에서 동물자유연대와 동물행동권 카라 소속 회원들이 '개 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개 도살을 해 오던 성남 모란시장과 부산 구포시장에서는 개 식용 영업을 중단했다"며 "국내 3대 개 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칠성시장도 폐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초복인 12일 낮 대구 칠성시장에서 동물자유연대와 동물행동권 카라 소속 회원 100여 명이 '개 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개최한 뒤 시청까지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개 도살을 해 오던 성남 모란시장과 부산 구포시장에서는 개 식용 영업을 중단했다"며 "국내 3대 개 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칠성시장도 폐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초복인 12일 낮 대구 칠성시장에서 동물자유연대와 동물행동권 카라 소속 회원들이 '개 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개 도살을 해 오던 성남 모란시장과 부산 구포시장에서는 개 식용 영업을 중단했다"며 "국내 3대 개 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칠성시장도 폐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초복인 12일 낮 대구 칠성시장에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개 식용 철폐를 요구하며 행진을 하고 있다.이들은 "개 도살을 해 오던 성남 모란시장과 부산 구포시장에서는 개 식용 영업을 중단했다"며 "국내 3대 개 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칠성시장도 폐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비주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