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 홈으로

조남선

2020-05-11 00:25:22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낙동강이 흐르는 상주 사벌 퇴강리 할머니댁에 갔어요.

한 살 내동생 다현이는 엄마랑 집에 있어요.

나는 다섯 살 오빠라서 혼자서도 씩씩하게 할머니랑 산책할 수 있어요.

유채꽃이 피었어요.

유채꽃도 노란색,  내 모자도 노란색.

"건규야~"

할머니가 자꾸 내 이름을 불러요.

내가 돌아보면 나를 보고 할머니가 자꾸 웃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