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 1호선 영천 연장…국토부 '심의' 확정

입력 2021-07-06 09:46:30 수정 2021-07-06 22:22:22

국토부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대구 안심~경산 임당' 광역도로 신설

대구권 광역교통망. 대광위 제공.
대구권 광역교통망. 대광위 제공.

대구도시철도 1호선이 영천까지 연장된다. 또 대구 안심~경산 임당을 잇는 광역도로가 들어선다. 서대구역에는 복합환승센터를 세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이 같은 내용의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을 지난 5일 대광위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이 계획은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5년 단위 중기 법정계획으로 2025년까지 광역교통시설 사업에 대해 약 7조1천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제3차 시행계획(3조8천억 원)보다 3조3천억원 가량 국비 투자 규모가 늘어났다.

대구권은 광역철도 확충 및 대중교통 환승‧연계체계 강화, 광역도로 신설‧확장 등을 통한 소통애로 구간 개선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대구도시철도 1호선이 경산 하양역~영천시로 연장되고, 광역도로는 대구 안심~경산 임당 구간이 신설된다. 또 서대구역에는 복합환승센터를 세워 이용자 중심의 환승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대구‧경북 광역교통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광역교통 모니터링 전담기관 도입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시행계획에 반영된 전국의 광역교통시설은 총 122개로 광역철도 41개, 광역도로 25개, 광역BRT 12개, 환승센터 44개 등이다.

대광위는 개별 광역교통시설 사업 등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이윤상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이 계획이 추진되면 대도시권내 출퇴근 시간 단축 등 광역교통문제가 크게 완화되고, 지역별 중점 사업 추진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은 9일 관보에 고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