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벽화' 파문에…"여가부 왜 있나" 폐지론 재점화

입력 2021-07-30 14:21:43 수정 2021-07-30 21:39:34

野 "페미니스트 자처 대통령 나서라"…"수많은 여성단체 다들 어디 갔나"
與 마저 "인격 살해 요소" 선긋기…여가부, 입장문서 "인권침해 안 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하태경 의원이 근로시간 자유선택제 도입을 통한 주 52시간 규제 철폐 공약 발표를 위해 30일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하태경 의원이 근로시간 자유선택제 도입을 통한 주 52시간 규제 철폐 공약 발표를 위해 30일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이른바 '쥴리 벽화' 파문이 확산되면서 여성가족부 폐지 문제가 30일 재점화됐다.

애초 여가부 폐지론은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등이 주장하고, 이준석 대표가 맞장구를 치면서 급부상했다가 여권의 역공과 당 내부의 이견으로 수면 아래로 들어간 바 있다.

그러다 '쥴리 벽화'를 계기로 야권에서 여가부 무용론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연이어 터져나오면서 폐지론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나란히 대선에 출마한 하태경·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총대를 맸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가부는 뭐 하는가? 눈치를 보겠지요. 일관성도 소신도 양심도 없는, 여성보호에 아무런 도움도 안 되는 여가부는 그래서 폐지가 마땅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페미니스트를 자처하시는 문재인 대통령님, 침묵하지 말고 나서주십시오"라며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과 여성단체들이 목소리를 낼 것을 주장한 뒤 "단 없어질 여가부는 조용히 계셔도 됩니다"라고 냉소를 보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28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열린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정치의 문제점과 정치 입문 1년간의 소회, 시장을 가르치려는 정부 부동산 정책의 문제점 등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28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열린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정치의 문제점과 정치 입문 1년간의 소회, 시장을 가르치려는 정부 부동산 정책의 문제점 등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 의원도 페이스북에 '우리나라 여성운동은 여당이 허락한 페미니즘 뿐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이 사건은 정치적 공격을 위해 한 인간이 여성임을 도구로 삼아 공격한 잔인하기 짝이 없는 폭력"이라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여성 인권과 양성평등 관련해 명함을 판 사람이라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목소리를 냈어야 하는 사건인데 모두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여성운동가들과 여성가족부가 추구한다는 가치는 어떤 정치세력과 관련된 일인지에 따라 켜졌다 꺼졌다 하는 건가"라며 여가부를 비난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도 전날 "윤 전 총장이 증오스럽다면서 왜 아내인 김 씨를 모욕하나. 정말 야비하고 부끄럽고 천박한 짓"이라며 "여가부는 뭐하나. 수많은 여성단체는 어디 있는가"라고 여가부에 존재 이유를 물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아르메니아 청소년 분야 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아르메니아 청소년 분야 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가부는 뒤늦게 원고지 0.5매 분량의 짧은 입장문을 내놓았지만 반발만 불렀다. 여가부는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로 '최근 스포츠계와 정치 영역 등에서 제기되는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배포하고, "여성가족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여성 혐오적 표현이나 인권 침해적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쥴리 벽화' 등을 명시하지는 않았다. 여가부가 언급한 '스포츠계'는 여자 양궁 대표팀 안산 선수 숏컷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으로 해석되지만 이 대목 역시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자 야권의 여가부 무용론은 더욱 거세지는 양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