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옥션 대구경매' 대구서 활동 12명 작가 작품 100% 완판

입력 2021-07-30 16:51:39 수정 2021-07-30 20:58:04

총 낙찰 금액 약 131억원, 낙찰률 94% 기록
쿠사마 야요이 作, 31억원 낙찰 '최고가'…지역 작가 국내외 주목 계기로

김종언 작 '밤새...목포 유달동' oil on canvas. 80.5x116.5cm
김종언 작 '밤새...목포 유달동' oil on canvas. 80.5x116.5cm

서울옥션 대구경매에서 대구 작가들의 작품이 컬렉터들의 호응을 얻으면서 앞으로 국내외 미술시장에서 지역 작가 작품의 약진을 기대하게 했다.

29일 대구신세계백화점 문화홀에서 열린 서울옥션 올 하반기 첫 오프라인 대구경매 기획섹션인 '대구 나우(Daegu Now)'에서 대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가 12명의 작품은 경합 끝에 모두 낙찰되면서 100%의 구매율을 보였다.

김종언 작가의 작품 '밤새...목포 유달동'은 시작가 600만원의 두 배가 넘는 1천250만원에 낙찰됐고, 양성훈 작가의 'Memory'는 경합 끝에 시작가 700만원을 상회하는 1천만원에 낙찰됐다. 유주희 작가의 100호 크기 'Repetition-Trace of Meditation'은 1천만원에 시작해 2천1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대구 원로작가들의 작품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강소 작 'Untitled-94169'는 1억원, 최병소 작 10호 크기의 '무제'는 400만원에 시작해 64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총 낙찰금액은 약 131억원, 낙찰률은 94%를 기록했다. 올 들어 서울옥션에서만 4번째 90%이상 낙찰률을 기록해 최근 미술시장의 호황세를 보여줬다.

이날 최고 경매가는 쿠사마 야요이의 작 'Infinity-Nets(WFTO)'로 15억원에 시작한 경합 끝에 31억원에 낙찰됐다. 단색화의 인기도 높아 윤형근의 1984년 작 '무제'가 1억9천500만원에, 정상화의 1984년 작 '무제 84-7-B'가 3억4천만원에 낙찰됐고 이우환이 2015년에 제작한 150호 작품 'Dialogue'는 낙찰가 9억원을 기록했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대구 활동 작가들에 대한 컬렉터 관심이 높아졌고, 보다 많은 대구 작가의 작품들이 국내외 미술시장에서 주목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