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박정희대통령역사자료관, 공립박물관으로 등록

입력 2021-09-21 13:05:21 수정 2021-09-21 12:55:21

구미 근·현대사 박물관으로 성장 기대

공립박물관으로 이달 17일 등록된 경북 구미 박정희대통령역사자료관. 구미시 제공
공립박물관으로 이달 17일 등록된 경북 구미 박정희대통령역사자료관.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 박정희대통령역사자료관(이하 역사자료관)이 공립박물관으로 이달 17일 등록됐다.

역사자료관은 159억 원의 사업비로 부지 6천164㎡에 연면적 4천358.98㎡, 3층 규모로 조성됐다.

박정희 대통령의 유품과 기타 근·현대사 자료를 보존·전시하며, 지난 6월 30일 예비 개관을 하고 시범운영 중이다.

오는 28일 정식 개관을 앞둔 역사자료관은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에 수집한 박물관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또 아카이브실, 세미나실 등 기타 시설도 다채롭게 운영 중이다.

이밖에 수장고도 일반에 개방돼 '보이는 수장고'로 운영하는 등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홍순관 역사자료관장은 "구미성리학역사관에 이어 등록된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서 박정희 대통령 생가와 새마을테마공원과 연계한 구미의 대표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