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군민 80% "달성군에서 계속 살고싶다"

입력 2021-09-29 11:39:21 수정 2021-09-29 11:38:13

대구 달성군민 가운데 약 80%가 계속 달성군에서 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달성군이 민선 7기 3주년을 맞아 실시한 군정 전반 행정수요 조사에서 파악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동안 만 18세 이상 달성군민 1천7명을 대상으로' 1대 1 개별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결과 각 분야별 종합만족도 76.2점, 종합기대효과 74.5점으로 각각 나타나 현재 추진 중인 사업 및 향후 계획된 사업에 대해 만족스럽다고 응답했다.

각 분야별 만족도에서 관광분야가 79.6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 지역개발분야(78.1), 문화/체육분야(76.7), 안전/환경분야(75.8), 보육/교육(75.6), 경제/산업(75.5), 보건/복지(75.1), 일반행정(73.7) 순으로 큰 편차 없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정주의향 조사에서 군민 79.4%가 계속 정주의사를 밝힌 반면 이주의향에 대해서는 18.3%로 낮았다. 또 자랑하고 싶은 명소에서는 작년 2위였던 송해공원(53.4%)이 비슬산 참꽃군락지(44.9%)를 앞질렀다.

그 다음 순으로 사문진 주막촌, 낙동강 생태탐방로, 디아크, 대견사, 국립대구과학관, 도동서원, 스파밸리, 네이처파크, 낙동강 레포츠밸리, 마비정벽화마을, 남평문씨본리세거지, 육신사 등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기대되는 사업으로 송해공원, 교통문화파크 등 여가 공간 조성사업(22.8%)이 가장 높게 나온데 이어 비슬산케이블카, 도로망 확충, 도시재생 뉴딜사업, 낙동가람 수변 역사누림길, 문화예술사업, 화원공공복합청사 리뉴얼사업, 달성 북부권 복합행정시설 조성 순이다.

또한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교통 불편 해소 및 주차장 확충(24.7%)을꼽았다.

게다가 향후 달성군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발전할 것이다' 21.9%, '다소 발전할 것이다' 68% 등 전체 긍정응답이 90%로 전년 대비 11.3% 상승해 군민들의 군정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현하고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이번 행정수요 조사를 바탕으로 미흡한 분야는 적극 개선하고 만족도가 높은 분야는 더욱 확대해 군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정책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달성군청사.
달성군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