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개 사과’ 파문, 尹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입력 2021-10-23 05:00:00 수정 2021-10-22 19:43:54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개 사과' 논란에 휩싸였다. 이전에도 구설이 여럿 있었지만 국민 조롱 논란마저 빚은 이번 사안의 파장은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윤 캠프 측은 SNS 실무진의 실수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당 지도부조차도 방어막을 치기 힘들 정도의 악재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윤 전 총장(측)이 22일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개 사과' 사진을 올린 의도를 정확히 알 수는 없다. 국민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위해 올린 것이라지만 내용도, 시점도 부적절했다. 전두환 옹호 발언 이후 3일 만에 유감 표명을 하고 나서 바로 SNS에 문제의 사진이 올라갔으니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 딱 좋다. 많은 국민들이 이 사진을 보고서 "사과는 개나 줘 버리라는 뜻이냐" "국민을 개라고 생각하나"라고 해석하는 것도 결코 무리는 아니다.

윤 캠프 측 사후 대응도 실망스럽다. 일례로 윤 캠프의 종합지원본부장을 맡은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을 한 것이 공식 입장이라고 보면 되고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의 재미를 가미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가 파문이 커지자 "사안을 정확히 모르고 추정해 말씀드린 것"이라며 사과했다. 사태 수습에 전혀 도움 안 되는 해명이다.

국민의힘 대권 후보 최종 경선을 보름 앞둔 시점에서 터진 이번 논란은 윤 전 총장으로선 부담스러운 악재다. 진의야 어찌됐든 주권자인 국민들이 조롱당했다는 불쾌감을 느끼게 했다면 예삿일이 아니다.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지지자들이 '정치 초보' 윤 전 총장에게 전폭적 지지를 보내는 것은 살아 있는 권력에 맞선 그의 강단 있는 모습 때문이다. 구구하게 변명할 것이 아니라 국민께 고개 숙여 사과하는 것이 그나마 파문 진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국민들의 정권 교체 열망은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와 동의어일 수 없다. 윤 전 총장의 잦은 실언과 캠프의 헛발질이 정권 교체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리스크가 돼서는 안 된다. 대세론이 금이 가고 정권 교체 가능성이 낮아진다면 유권자들로서는 대안을 찾을 수밖에 없다. 윤 전 총장과 캠프는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매사 언행을 숙고해 남은 경선에 임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