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北 IRBM도발에 지대지미사일 4발 대응사격…현무 미사일 오발 사고

입력 2022-10-05 07:48:49 수정 2022-10-05 10:40:21
  • 0

합참 "도발원점 무력화 능력 태세 보여줘"
'현무-2' 낙탄…인명피해 없으나 강릉일대 섬광·굉음

한미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국군이 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밤새 혼란이 이어졌다. 지대지 미사일. 합동참모본부 제공.
한미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국군이 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밤새 혼란이 이어졌다. 지대지 미사일. 합동참모본부 제공.

한미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국군이 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밤새 혼란이 이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실시해 우리 군과 주한미군은 에이태큼스(ATACMS) 2발씩 모두 4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해 가상표적을 정밀타격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전력의 대응 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은 "북한이 어떠한 장소에서 도발하더라도 상시 감시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도발 원점을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상시 압도적인 승리를 보장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새벽 1시쯤 실시한 연합 대응 사격에서 군은 '현무-2' 탄도미사일도 발사했으나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기지 내로 낙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군은 현재까지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헀다.

미사일이 낙탄하면서 발생한 강한 섬광과 굉음에 놀란 강릉지역 주민의 문의가 관공서와 언론에 쇄도했다. 그러나 군은 '훈련'이라는 안내조차 없어 밤새 혼란이 이어졌다. 온라인에는 폭발로 보이는 화염을 담은 사진과 영상이 확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