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된 중소기업엔 환갑 넘긴 대표가 80%…"승계부담 줄여야"

입력 2022-10-05 16:09:49 수정 2022-10-05 15:47:48
  • 0

중기중앙회 "업력 늘어날수록 경영자 고령화"

기업 업력(업종 종사기간)이 높아질수록 대표자 고령화가 진행되므로 기업 승계부담을 줄여 투자·고용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는 10년 이상 중소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2 중소기업 가업 승계 실태조사'와 280만개사의 기업 데이터를 분석한 '가업승계 데이터베이스(DB) 분석 용역'을 수행해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업력 30년 이상 기업의 대표자 연령 구성은 60세 이상 80.9%, 그 중에서도 70세 이상은 30.5%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업승계를 하지 않을 경우 응답 기업의 56.2%는 폐업, 기업매각 등을 고려하고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2세대로 승계를 완료한 기업의 경우 경영성과가 개선됐다는 기업이 악화했다는 기업보다 많았다고 중기중앙회는 설명했다.

기업승계 과정에서 예상되는 어려움(복수응답)에 대해 기업들은 '막대한 조세 부담 우려'(76.3%), '기업승계 관련 정부정책 부족'(28.5%), '후계자 경영교육 부재'(26.4%) 등을 꼽았다.

이에 응답기업의 56.8%는 조세 부담이 개선될 경우 줄어든 세 부담으로 투자·고용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재투자 의향이 있는 분야로는 설비투자(49.5%), 연구·개발(21.6%), 신규 인력 채용(17.0%) 순으로 나타났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최근 국회에 가업승계 제도개선 내용을 담은 정부 세제개편안이 발의된 만큼 기업들이 세대교체를 통해 활발한 투자를 이어갈 수 있도록 기업승계에 대한 국회와 정부 차원 대응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