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오름세 주춤했지만…외식은 30년만에 최고치

입력 2022-10-05 16:08:37 수정 2022-10-05 20:19:55
  • 0

국제유가 하락 상승률 둔화…배추 95%·무값 91% 상승
농산물 가격, 외식 물가 오른 건 부담…급등세는 잦아졌어도 고물가는 지속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7월 4.7%로 역대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랐던 기대인플레이션율이 8월(4.3%) 이후 두 달 연속 하락했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향후 1년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이다. 사진은 이날 명동 거리 모습. 연합뉴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7월 4.7%로 역대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랐던 기대인플레이션율이 8월(4.3%) 이후 두 달 연속 하락했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향후 1년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이다. 사진은 이날 명동 거리 모습. 연합뉴스

물가 오름세가 주춤하고 있다. 국제 유가가 하락, 석유류 상승률이 낮아진 게 원인으로 꼽힌다. 다만 농산물은 여전히 비싸고 외식 물가도 높아 가계에 주름살을 지게 하고 있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9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3(2020년 100 기준)으로 작년 9월보다 5.6% 올랐다. 물가 상승률은 6, 7월 각각 6.0%와 6.3% 올라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았다가 8월 5.7%, 9월 5.6%로 상승 폭이 줄었다.

물가 상승률이 둔화한 데는 국제 유가가 하락한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석유류 상승률은 지난 6월 39.6%나 됐지만 유가가 떨어지면서 7월 35.1%, 8월 19.7%로 상승세가 둔화 중이다. 지난달에도 경유(28.4%)는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으나 휘발유(5.2%) 상승률은 둔화했다.

다만 농산물 가격은 상승 폭이 커졌다. 채소류(22.1%)를 중심으로 8.7% 상승했다. 작황이 좋지 않던 배추(95.0%), 무(91.0%) 가격이 크게 올랐다. 축산물은 3.2%, 수산물은 4.5% 상승했다.

외식 물가도 올라 가계에 부담을 주고 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9.0%로 1992년 7월(9.0%) 이후 3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치킨(10.7%), 생선회(9.6%) 등이 많이 올랐다. 보험서비스료(14.9%)와 공동주택 관리비(5.4%) 등 외식 외 서비스도 4.5%, 전기·가스·수도는 14.6%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지표. 이 지수는 6.5% 오르면서 8월(6.8%)에 비해 상승 폭이 둔화했다. 다만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4.5%로 전월(4.4%)보다 소폭 올랐고,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4.1%로 전월(4.0%)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이는 2008년 12월(4.5%)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물가 상승세는 둔화했으나 5%대 후반의 고물가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가 나온다. 통계청 관계자는 "물가가 정점을 지났을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결정, 10월 전기·도시가스 요금 인상, 환율 등 물가가 오를 요인이 있다"고 했다.

정부가 우려하는 것도 10월 전기와 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으로 물가가 오를 수 있다는 점이다. 변수는 국제 유가가 어떻게 변하느냐다. 지금처럼 하락세가 이어진다면 물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해 지금 상승률 수준에서 등락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