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공군서 軍내 첫 백신 사망사고 보고 …40대 상사 AZ 2차 접종 이후 뇌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군내 첫 사례…해외훈련 참가 위해 2차 접종까지 마쳐

4일 오후 충남 계룡대 정문 모습. 연합뉴스 4일 오후 충남 계룡대 정문 모습. 연합뉴스

40대 군 장병이 아스트라제네카 (AZ) 백신 2차 접종을 모두 완료한 뒤 뇌사 판정을 받고 끝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내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5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경남 김해 모 공군 부대 소속 A 상사가 지난달 24일 AZ 백신 2차 접종을 받았으나, 일주일만인 같은 달 31일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진 뒤 뇌사 판정을 받았다. A 상사는 이후 사흘 만인 전날 사망했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공군에 따르면 현재 30대 이상 군 장병 대부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만 마친 상황인 가운데 A 상사는 이달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기지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 공군훈련인 '레드플래그' 훈련 참가를 위해 2차까지 우선 접종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해당 간부는 민간 병원에 입원 후 사망했으며, 유족 동의 하에 장례를 치렀다"며 "의학적으로 백신과의 상관관계는 민간 병원과 질병청에서 살펴봐야 하는 사안이며, 이를 위해선 부검이 필요한데 유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건사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