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공무원 땅 투기 의혹 청도군청 압수수색…'개발 정보 알았나?' 관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북경찰청, 지난 15일 군청 및 읍·면사무소 3곳 압수수색
군청 공무원 3명, 일반인 1명 등 수사 선상에 올라

경북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찰이 공무원 땅 투기 의혹과 관련, 청도군청을 압수수색했다.

경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5일 공무원 A씨 등 3명의 땅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해 청도군청과 읍·면사무소 3곳,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A씨 등은 지난 2016년 7월쯤 지역 한 맹지 3천800여㎡(약 1천100여평)를 본인 또는 처, 친·인척 명의로 공동 매입했다. 그런데 그 다음해 매입한 농지 앞으로 진입도로(길이 160m, 폭 4m)가 개설됐다.

A씨 등은 지역 도로 전반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인·허가에 개입했거나 정보를 미리 알았는지 등 여부가 수사 선상에 오른 셈이다. 부동산 시세 차익을 얻기로 마음먹고 진입도로 개설 인근 농지를 싼 값에 매입한 게 아니냐는 것.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일반인 2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등에 나서고 있으며 수사 중인 사항은 알려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건사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