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단독]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 예방효과 발표자는 회사 임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 2010년 '불가리스' 신제품 내놓을 당시 회사 연구개발본부장 지내

13일 서울 중구 LW컨벤션 센터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13일 서울 중구 LW컨벤션 센터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남양유업이 자사 발효유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면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보건 당국과 전문가는 실제 인체 효능에 대한 연구가 아닌 만큼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남양유업 주가가 연이어 급등하는 등 투자자와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

13일 서울 중구 LW컨벤션 센터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은 "불가리스 발효유 완제품에 대한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고 주장했다.

심포지엄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충남대 수의대와 한국의과학연구원이 합동으로 진행했다. 개의 신장 세포에 배양한 감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불가리스를 투여한 결과 바이러스 저감률이 99.999%로 나타났다. 또 원숭이 폐 세포에 배양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불가리스를 투여했더니 바이러스 저감률은 77.78%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날 남양유업의 주가는 장 마감 급등했다. 발표 다음날인 14일에는 장 초반 48만9천원까지 치솟는 등 25% 이상 뛰기도 했다.

주가가 급등하는 등 연구 발표로 인한 영향이 크지만 정작 내용을 들여다보면 오해의 소지가 크다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질병관리청도 13일 곧바로 해당 연구에 대해서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고 언급하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해당 연구가 바이러스 자체에 제품을 처리해서 얻은 결과이기 때문에 사람이 입을 통해서 제품을 섭취해서 실제 효과가 일어날지에 대한 예상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한 전문가는 "일반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이 연구 발표를 들으면 '불가리스를 마시면 독감을 99.9% 예방하고, 코로나에 안 걸릴 확률도 77.8% 높다'고 오해할 수 있다"라며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 측도 이번 연구는 유산균이 바이러스를 얼마나 억제할 수 있는가에 대한 규명 정도 수준의 발표인데 확대 해석된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미 시장에서는 '불가리스 품귀' 소식도 들리고 있어 남양유업이 자사 제품의 판매와 주가를 띄우기 위한 '무리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실제 내용을 발표한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은 현재 남양유업의 임원이다. 2021년 사업보고서의 '임원현황'에 따르면 2020년 12월 31일 기준 박종수 소장은 남양유업 상무로 미등기임원이다. 또 지난 2010년 남양유업이 '불가리스 20's true'라는 신제품을 내놓을 당시에는 남양유업의 연구개발본부장을 지내기도 했다.

연구 발표자와 회사 등의 이해관계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커질 수밖에 없다. 통상 바이오 업계에서는 백신과 치료제, 약 등에 대한 효능을 발표하기 전에는 여러 차례 임상시험을 하는 것과 달리 이번 남양유업의 발표는 이 같은 내용들이 전무했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이날 심포지엄에서 나온 발표가 투자자가 오해하지 않도록 임상시험 등의 중요성을 강조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자본시장법상 불공정거래(사기적 부정거래)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