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비트코인·알트코인·블록체인…암호화폐가 도대체 뭐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묻지마 투자' 잇따르는 암호화폐, 얼마나 아십니까
하루에 갑자기 몇번씩 '출렁'…대박 꿈꾸다 동전 한푼 못건진다
금융 전문가 “주식처럼 투자 제한 필요…투자자 손실 없도록 보호 규제 시급”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가상화폐(암호화폐)가 또 한번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하면서 암호화폐의 '정체'와 거래 방식에 대한 의문과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가상화폐(암호화폐)가 또 한번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하면서 암호화폐의 '정체'와 거래 방식에 대한 의문과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흔히 가상화폐라 부르는 '암호화폐'(Cryptocurrency)가 또 한번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하고 있다. 암호화폐로 '일확천금'을 벌었다는 사례가 종종 알려지다 보니 "뭔지 몰라도 일단 사고 보자"는 묻지마 투자가 잇따른다.

그러나 일반인들에게 '비트코인', '알트코인' ,'블록체인' 등 암호화폐 관련 용어들은 그야말로 '암호'나 마찬가지다.

이른바 비트코인, 알트코인이라 불리는 암호화페는 어떻게 시작됐고, 주식처럼 사고 파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어떻게 작동하는 걸까?

◆도대체 암호화폐가 뭐야?

가상화페는 지폐·동전 등의 실물이 없고 온라인에서 거래되는 화폐로, 눈에 보이지 않고 컴퓨터상에 표현되는 화폐를 말한다. 초반에는 '디지털 화폐(Digital Currency)' 등으로 불렸지만, 최근에는 암호화 기술(블록체인)을 사용한다는 의미로 '암호화폐'로 불린다.

세계 최초이자 최대 암호화폐는 비트코인이다.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로 '화폐 불신'이 팽배하던 당시,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정체불명의 인물이 '화폐 탈중앙화'를 꾀하며 사이버 상에만 존재하는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설계했다.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에 의해 존재한다. 가상화폐 거래 내역을 기록하기 위해 개발한 분산형 장부 기록 데이터베이스 기술로, 새로운 거래가 발생할 때마다 그 정보를 별도의 블록으로 만들고, 이 블록을 기존 장부에 연결하는 방식이다.

인터넷으로 연결된 시스템 참여자들이 서로의 컴퓨터 연산능력을 활용해 매매·교환 기록을 검증하고, 그 기록을 서로 연결된(체인) 조각(블록)으로 나눠 8만여 대의 컴퓨터에 분산해 저장하는 식으로 존재한다. 하나의 거래 기록을 탈취하거나 암호화폐를 위조하려면 일순간 8만여 대 컴퓨터에 저장된 '블록체인' 한 단위를 한꺼번에 해킹해야만 해 거의 완전한 안전성을 보장한다.

비트코인은 100년 간 총 2100만 개만 발행하도록 설계됐다. 비트코인을 지니려면 전용 거래소 등에서 현금을 주고 사들이면 된다. 비트코인 기록 검증에 참여하고자 컴퓨터 연산능력을 제공(채굴)하면 보상으로 비트코인을 받을 수도 있다.

시세 0달러로 시작한 비트코인 가격은 2010년 8월 20일 처음 0.06달러에 이른 뒤 이달 중순 6만2천달러(7천50만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현재 하향 조정세다.

비트코인 성공은 '알트코인'이라 묶어 부르는 수많은 암호화폐를 낳았다. 비트코인이라는 뿌리 아래 수많은 가지가 뻗아나가고, 지금도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22일 기준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된 암호화폐 개수만 약 9천500개에 이른다. 이더리움, 리플 등이 대표적이다. 암호화폐 열풍을 풍자하려 장난으로 만든 '도지코인'도 유명하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시세가 급락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직원이 암호화폐 시세를 살피고 있다. 전날 정부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 사기, 불법행위를 막고자 이달부터 6월까지 범정부 차원의 특별단속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시세가 급락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직원이 암호화폐 시세를 살피고 있다. 전날 정부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 사기, 불법행위를 막고자 이달부터 6월까지 범정부 차원의 특별단속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암호화폐는 어떻게 거래하나?

암호화폐는 국가별, 거래소별로 시세를 책정한다. 국내에선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이 4대 거래소로 꼽힌다. 사이트에 회원가입한 뒤, 아이디 주인의 실명·실거래를 인증하는 은행계좌(농협·케이뱅크 등 일부 은행으로 한정) 연동 절차를 밟으면 거래할 수 있다.

거래 방법은 주식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점이 많다.

거래소 원화 계좌에 현금을 입금하면, 원하는 암호화폐를 살 수 있다. 주식처럼 1개 단위가 아니어도 0.0001개 등 작은 단위로 매매할 수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24시간 연속 휴장 없이 운영돼 언제든 매매할 수 있다. 재무재표·실적발표 등으로 상장사 기업가치를 평가할 때와 달리, 암호화폐는 장·단기 미래 가치 상승 가능성에 막연한 기대를 걸고 매매하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이에 약간의 이슈나 매수·매도 쏠림에도 가격이 급등락한다. 최근 "미 재무부가 암호화폐를 활용한 돈세탁 사례를 조사할 것"이라는 루머 탓에 주말 새 비트코인 가치가 14% 하락했다가 회복했다.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이 출렁이자 알트코인들 가격은 20~50%까지 급락했다.

지난 20일 오후 2시 30분쯤 빗썸에 상장한 아로와나토큰(ARW)은 첫 시세 50원에서 30분 만인 오후 3시 1분 5만3800원까지 무려 10만7천600% 치솟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응원 트윗 한 마디에 급등한 도지코인은 최근 한때 국내 하루 거래량(16조원)이 코스피 거래량(15조원)을 넘겼다. 사 놓은 코인의 가격 등락폭이 너무 큰 탓에 하루에도 수십 번씩 수시로 사고 파는 이들이 많아서다.

◆전문가 "투자손실 위험 커…주식처럼 거래량·시간 제한 필요"

금융 전문가들은 암호화폐 거래가 투기성을 강하게 띠고 있어 투자자 보호가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암호화폐는 작은 이슈에도 대다수 투자자가 갑자기 매도할 수 있어 가격이 급락하는 등 투자 가치를 확신할 수 없으며, 아직은 암호화폐가 실물 화폐를 완전히 대체할 수도 없다는 이유다.

실제 터키 중앙은행 경우 최근 현지 암호화폐 거래가 급증하자 "암호화폐는 중앙은행 감독을 받지 않는다. 이로 인한 손실은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면서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기도 했다.

황성현 대구가톨릭대 회계세무학과 교수는 "암호화폐는 종류에 따라 투자자별 보유 비중, 가격 변동성이 천차만별이고, 국가와 거래소마다 가격이 다르니 차익 거래가 이뤄지거나 시세조작 가능성도 있어 정보 불균형에 따른 투자 손실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도 주식시장처럼 거래 시간, 상·하한폭 제한, 지분 분산 등을 규정할 필요가 있다. 거래소 수를 소수로 제한하는 등 국제적으로 통일된 규범을 마련할 필요도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