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방탄소년단 뷔, 日 어학매거진 ‘CNN 뉴스 듣기' 표지 모델 선정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일본의 유명 어학 매거진의 표지를 장식해 눈길을 끈다.

뷔는 CNN의 뉴스를 통해서 전 세계의 주요 이슈를 접하고 영어도 동시에 배울 수 있도록 만든 일본의 어학 매거진 'CNN 뉴스 듣기' 봄, 여름호의 표지 모델을 장식했다.

'CNN 뉴스 듣기'의 표지를 장식한 모델들은 빌리 아일리시, 아리아나 그란데, 테일러 스위프트, 영국 왕자 윌리엄, 스포츠 스타 등 해외 유명 셀럽으로 뷔는 이들과 나란히 표지를 장식해 일본에서 뷔의 위상을 짐작케 한다.

지난 9일 'CNN 뉴스 듣기'를 출간하는 일본의 아사히 출판사는 'CNN 뉴스 듣기' 봄, 여름호에 뷔를 표지로 선정한 사실을 공식 SNS에 게재했다. 출판사는 뷔를 표지모델로 한 매거진의 사진과 함께 "CNN 뉴스 듣기 2021 봄, 여름호"가 출간됐다! 이번 호 표지는 BTS의 태태!"라는 문구를 올리며 대대적 홍보에 나섰다.

'CNN 뉴스 듣기'는 CNN에 실린 한국, 미국, 영국, 호주 등 세계 각국의 주요 뉴스기사와 함께 리스닝 교재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CNN을 이용한 영어학습 교재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뷔가 표지모델이 된 소식이 알려지자 아마존 재팬에서 영어교재 오디오부문 베스트셀러 1위, 영어교재 부문 2위, 어학교재 부문 4위를 비롯, 일본도서 전체 부문 26위를 차지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아마존 재팬에서 단 며칠 만에 책이 품절이 돼 구입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아마존 재팬은 품절임을 알리고 빠른 시간 내 재입고하겠다고 공지했다. 21일 현재 아마존 재팬은 5월 3일 재입고할 예정이라고 공지하고 예약주문을 받고 있다.

도쿄의 신주쿠에 있는 대형서점들도 신간안내코너에서 뷔가 표지모델인 'CNN 뉴스 듣기'를 가장 잘 보이는 위치에 진열하고 적극 홍보에 나섰다.

사진 속에는 지난 달 뷔가 읽어서 유명해져 일본에서 출판까지 해 아마존 베스트 셀러에 등극한 '집에 있는데도 집에 가고 싶어'도 나란히 진열되어 눈길을 끌었다.

뷔는 일본인들이 가장 관심을 많이 가지고 사랑하는 일본 국내외 셀럽들의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일본 트위플 유명인 랭킹에 해외 아티스트로는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뷔의 이름을 활용한 기업들의 마케팅은 항상 성공하고 있어 일본에서도 뷔의 브랜드 네임을 활용한 마케팅은 앞으로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