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손흥민, 후반 45분 PK결승골…EPL 개인 최다 15호골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토트넘, 사우샘프턴에 1대0 승리…만 29세인 메이슨 대행에게 최연소 지도자·최연소 승리 안겨

22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사우샘프턴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가운데)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득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사우샘프턴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가운데)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득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개인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22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서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을 넣었다.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은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 토트넘에서 시즌 14골을 기록한 것을 넘어서 15호 골을 신고했다.

2010-2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프로로 데뷔한 손흥민의 전체 프로 경력을 놓고 봐도 이번 15골은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이다.

올 시즌 참가한 모든 대회에서 이날까지 20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제 한 골을 더 넣으면 2016-2017시즌 세웠던 자신의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작성한다.

손흥민은 결승골로 코치였다가 조제 모리뉴 감독 경질 뒤 감독 대행을 맡게 된 라이언 메이슨에게 사령탑 데뷔전 승리를 안겼다. 아직 생일이 지나지 않아 만 29세인 메이슨 대행은 이로써 프리미어리그 최연소 지도자 및 최연소 승리 기록을 세웠다.

무엇보다 최근 리그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이던 토트넘은 모처럼 뒷심을 발휘했고 4라운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전 이후 약 6개월 만에 역전승을 따냈다.

해리 케인이 발목을 다쳐 결장하면서 손흥민은 베일, 루카스 모라와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1대1이던 후반 30분, 손흥민은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으나 이 때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루카스 모우라가 수비 시야를 방해해 득점에 관여했다며 심판은 손흥민의 골을 취소시켰다.

그리고 후반 45분 토트넘이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손흥민이 이례적으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슛을 성공시켰고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정규리그 최다골로 분위기를 높인 손흥민은 프로 커리어 첫 우승을 정조준하고 있다. 토트넘은 26일 새벽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카라바오컵(리그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맨체스터 시티와 격돌한다.

승리할 경우 손흥민은 프로 12년 차에 프로 첫 우승컵을 품게 된다. 그의 우승 경력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유일하다. 토트넘으로서도 2008년 리그컵 우승 이후 13년만의 첫 트로피가 된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축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