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캄보디아 출신 김천 며느리 김수경 씨 경북 효행자 표창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상북도 효행자 표창을 받는 김수경(사진 왼쪽) 씨가 남편 김성원(가운데) 씨, 시어머니 김정분 씨와 고추모종을 손질하고 있다. 신현일 기자 경상북도 효행자 표창을 받는 김수경(사진 왼쪽) 씨가 남편 김성원(가운데) 씨, 시어머니 김정분 씨와 고추모종을 손질하고 있다. 신현일 기자

캄보디아 출신 다문화 며느리가 어버이날을 맞아 오는 7일 경상북도지사로부터 효행자 표창을 받는다.

화제의 주인공은 경북 김천시 아포읍에 사는 김수경(36) 씨다. 김 씨는 2010년 캄보디아 서 김천 아포읍으로 시집을 왔다. 김 씨는 특별하게 한 것 없이 시어머님의 행동을 본받아 따라 한 것이 주민들 눈에 좋게 보여 수상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시어머니 김정분(74) 씨는 "가족들이나 마을 주민들을 향하는 마음 씀씀이가 착하다"며 "가르쳐 주지 않아도 곧잘 따라 한다"고 칭찬했다.

효부상 소식을 전해 들은 주민들은 김 씨의 수상을 당연하게 여겼다. 평소 시어머님을 극진하게 모시고, 이웃들과 음식을 나누는 등 한국 사람처럼 정이 많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씨는 남편 김성원 씨와 사이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시어머니를 모시고 캄보디아 친정도 다녀왔다.

김 씨는 "특별하게 한 것도 없는데 과분한 상을 받은 것 같다"라며 "시어머니를 더 잘 모시고 화목한 가정을 꾸려가겠다"고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부서 기사
  •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