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온라인 채팅' 무방비 노출된 포항지역 청소년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포항여성회·포항교육지원청 '온라인 채팅 사용 실태조사' 결과 발표
중학생 71·고교생 49% "해봤다"…"낯선 사람과 실제 만나" 응답도
범죄피해 가능성 있어 대책 시급

포항에서 여중생을 조건만남에서 구한 남성(편의점주 추정)이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자신의 SNS에 올린 내부 CCTV 장면. SNS 갈무리 포항에서 여중생을 조건만남에서 구한 남성(편의점주 추정)이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자신의 SNS에 올린 내부 CCTV 장면. SNS 갈무리

경북 포항지역 청소년 상당수가 SNS 등 온라인 채팅을 통해 모르는 사람과 대화한 적이 있으며, 실제 만남까지 이뤄진 경우도 적잖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포항여성회와 포항교육지원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포항지역 중학생 2천8명(남 39.6%, 여 60.4%)과 고교생 1천487명(남 61.2%, 여 38.8%)을 상대로 '온라인 채팅 사용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은 교실에 비치된 QR코드에 학생들이 직접 접속해 15개의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설문은 '포항 여중생 집단폭행·조건만남 강요 사건'(매일신문 9일 자 6면 등)을 계기로 지역 청소년 실태 파악을 위해 진행됐다.

21일 공개된 설문자료 분석 결과, 중학생 중 71.1%가 온라인 채팅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중학생 응답자 중 10.7%는 채팅을 통해 낯선 사람을 만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남 이후 상대에게 위협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1.7%였다.

온라인에서 외모나 몸매에 대해 불쾌한 말을 들은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5.3%, 채팅 상대에게 욕설이나 성적 비하 발언을 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도 13%나 됐다. 응답자 중 1.2%는 신체 일부를 촬영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고교생 응답자의 경우, 온라인 채팅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는 답변이 49.2%로 중학생보다 현저히 적었다. 채팅에서 연락된 사람과 만나본 경험이 있다는 답변은 5.4%로 중학생의 사례보다 낮은 수치를 보였다.

중·고교생이 온라인 채팅을 하는 이유는 '특별한 이유 없음'(중학생 46.7%, 고교생 45%)이 가장 많았고, '심심해서'(중학생 35.8%, 고교생 35.4%)가 그 뒤를 따랐다. '외로워서' 채팅을 시작했다는 응답자(중학생 13.6%, 고교생 7.9%)도 있었다.

온라인 채팅을 접하게 된 경로에 대해선 '지인(친구) 간의 채팅 과정에서'(중학생 69%·고교생 55%)를 선택한 비중이 가장 높았다.

포항여성회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청과 경찰, 포항시가 청소년들의 올바른 온라인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라며 "지역사회와 함께 미성년 대상 불법 성매매 문제를 해결하는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여중생 사건 가해자 8명 중 6명(남 3, 여 3)에 대한 2차 공판이 대구지법 포항지원 6호 법정에서 제1형사부(재판장 권순향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남성 3명과 여중생 1명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지만, 나머지 여중생 2명의 변호인은 "폭행은 어쩔 수 없이 가담했고, 조건만남 강요는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반론을 제기했다. 다음 공판은 다음 달 18일 오전 11시 10분쯤 진행될 예정이다.

매일신문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부서 기사
  •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