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윤호중, '피해자님이여' 현충원 사과→오거돈 피해자 "내가 순국선열이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방문, 현충탑 앞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방문, 현충탑 앞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은 것에 대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날 윤 위원장은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윤 위원장은 현충탑에 분향한 뒤 무릎을 꿇고 1분간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그분들에 대해 충분히 마음으로부터 사과를 드리지 못한 것 같았다" "직접 찾아뵙자고 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아 (현충원이) 사과의 말씀을 드리기 적당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에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는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현충원에 안장된 순국선열이 아닌데 도대체 왜 현충원에서 제게 사과를 하느냐"라며 "말뿐인 사과는 필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측에 사건 무마, 협박, 개인정보 유출 등 2차 가해 민주당 인사들의 사과와 당 차원의 조치를 요구했다"며 "당에서 진상 확인과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약속했지만 이후 감감무소식인데 오늘은 윤 원내대표가 현충원에서 사과를 한다. 너무나 모욕적"이라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어 "당신들께서 하신 말씀에 책임지고 제발 그만 괴롭혀라. 부탁한다"라고 호소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