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우물 안 왕초 개구리" 진중권 비판에…이준석 "쉐도우 복싱 하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4일 오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SNS에서 서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화면 캡쳐. 4일 오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SNS에서 서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화면 캡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4일 '남녀공정 사회'를 외치고 있는 자신을 향해 계속적인 비판을 내놓는 이들에게 "새벽까지 부들대면서 쉐도우 복싱 하는 사람들"이라고 맞받아쳤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작 나는 잠 잘거 다 자고 아침에 일어나서 이 닦는데 도대체 밤새 새벽까지 쉐오두 복싱하는 사람들은 뭐냐"는 글을 게시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글이 몇 시간 전 이 전 최고위원을 '우물안 왕초 개구리'라고 지적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저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3일 JHN뮤직 이주엽 대표가 한국일보에 게재한 글을 첨부하며 "이준석은 우물 안에서 개구리 왕초 노릇하며 우울안 개구리들의 개굴개굴 칭송에 취해 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가 첨부한 이 대표의 게시글은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한 글이다. 이 대표는 지난달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해 "세상이 변했다. (페미니즘이) 이해하기 힘들면 외워야 한다"고 비판했고, 이 전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성경입니까, 외우게"라고 맞받아쳤다. 이 대표는 3일 이번 글을 통해 "페미니즘은 성경 말씀이 맞다. 그러니까 이 세계사적인 새 윤리 규범은 외워서 내면화하는 게 좋겠다"고 언급해 이 전 최고위원을 다시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해당 이 대표의 글에 더해 이 전 최고위원을 "개굴개굴 소리가 너무 요란해서 우물 밖의 소리를 못 듣는 듯. 이제 와서 회군할 수도 없고. 손절 타이밍을 놓친 거죠. 바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나온 뒤 이 전 최고위원은 "아무말 대잔치로 초가삼간 태우고 있다"라며 "혐오 발언도 안하고 여성의 권익을 후퇴시키자는 이야기도 한 적이 없으니 다 쉐도우 복싱이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기껏해야 할당제는 부당하고 가산점은 과다하다 이야하고 있으니 공격 받을 것도 없다"고 언급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