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육군총장, 외출 막힌 장교들에 막말 논란 "애인, 다른사람 만나고 있을 것"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난달 상무대 훈련장 찾아 황당한 발언
남 총장 "신임장교 경직 풀어주려고…부적절 표현 사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육군참모총장이 코로나19로 외출마저 막힌 채 훈련을 받던 신임 장교들에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란 실언을 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를 찾아 갓 임관한 포병 장교 교육생의 야외 훈련을 참관한 뒤 10여분 간 훈시를 했다.

당시 약 200여명의 신임 장교들이 초급간부 지휘참모과정의 일환으로 상무대 예하 포병학교에서 교육을 받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에는 장교들의 주말 외출과 외박이 허용되지만, 당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해 두달 가까이 외출·외박이 통제된 상황이었다.

이에 남 총장은 장교들에게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갔으니 수료하고 6월 자대 배치 전 잠깐이라도 휴가를 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미안함을 전했다.

그런데 훈시 마지막에 남 총장이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라는 다소 의도를 이해하기 어려운 발언을 한 것.

이와 관련해 한 제보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아무런 맥락도 없이 갑자기 '막말'을 하고 바로 수고하라며 훈시를 끝내고 바로 퇴장했다"며 "처음에는 모두 말 그대로 귀를 의심했고, 훈시가 끝난 뒤 분노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또 제보자는 "외출·외박도 나가지 못하고 열심히 훈련받던 교육생들에게 상당히 모욕적인 말"이라며 "신상이 노출될까 봐 두렵지만 군 장성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잘못된 성 인식과 언행을 조금이나마 고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 총장은 논란이 되자 보도자료를 내고 "2개월여 동안 제대로 된 외출·외박도 못하고 교육에 임하고 있는 신임장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신임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장에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