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이명박·박근혜·이재용 사면론에…김부겸 "여러 의견 듣고 대통령께 전달할 것"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사면에 대해 "총리로 임명된다면 경제계와 시민단체,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견을 듣고 대통령께 전달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4일 국회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사면권 행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대통령께서 정치권과 국민의 뜻을 헤아려 판단하실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변했다고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같은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재용 사면론'과 관련해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말씀을 자제하겠다"며 "정부도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7일 경제 5단체가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을 공식 건의한 데 대해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 건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검토한 바 없으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