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송영길 "윤석열, 文 은혜 잊고 대선후보? 도의 어긋나…YS 배신한 이회창도 실패"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벼락치기로는 대통령 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소통·민심경청 결과보고회'에서 조국 전 장관 및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소통·민심경청 결과보고회'에서 조국 전 장관 및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행보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특수부 검사 출신인 윤 전 총장은 균형 감각과 객관성이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이른바 '발탁' 은혜를 입은 윤 전 총장이 대선에 나선다는 건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라고도 했다.

송 대표는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특수부 검사는 사람을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한다"며 "주권자인 국민은 지켜야 될 대상이지 수사의 대상이 아니다"고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이명박, 박근혜 구속에 관여했던 분'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서 임명된 사람'이라고 표현하며 대선 후보가 되기에는 한계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를 영입하려는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인사청문회 때 가장 강력히 규탄했던 그분을 서로 자기당의 대선후보로 모시겠다고 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김영삼 정부 시절에 총리와 감사원장을 지낸 이회창 전 총재를 빗대 윤 전 총장을 설명했다.

송 대표는 "이회창 씨도 YS를 배신하고 나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일종의 발탁은혜를 입은 윤 전 총장이 야당의 대선 후보가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 임명 때부터 반대했다는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은 통제될 수가 없다"며 "특수부 검사는 균형 감각이 없고 객관성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른바 '윤석열 엑스파일'을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증자료를 모으고 있다"며 "벼락공부하듯이 과외공부해서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송 대표는 "보험상품을 팔 때 충분히 설명하지 않고 보험을 팔면 사기죄"라며 "나중에 설명의무 위반으로 보험계약을 취소할 수 있다. 불완전판매가 되지 않도록 충분히 자신의 상품을 설명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