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송영길 보좌관 확진·윤호중 자택대기…與 코로나 파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여당과 국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국회의원실 보좌관은 11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송 대표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당 관계자는 이날 "송 대표 보좌진이 오늘 아침 코로나19 양성이라는 결과를 받았다"며 "지난 수요일 접촉한 서울시의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호중 원내대표 또한 안규백 의원 확진과 관련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택에서 대기하기로 했다.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코로나19 관련으로 발이 묶이면서 이날 오전 열릴 예정이었던 사회적경제 입법 논의를 위한 당정청 협의회, 당 최고위원회의 등 지도부 공식 일정은 모두 취소됐다.

국회는 긴급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