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국민의힘 원내대표·정책위의장 분리 선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러닝메이트' 방식 폐지 당헌 개정…당 대표가 정책위의장 인사권 가져

국민의힘 정우택 전국위원회 의장(가운데)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우택 전국위원회 의장(가운데)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2일 오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당 대표가 정책위의장을 지명토록 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원내대표·정책위의장 후보가 짝을 지어 출마하는 '러닝메이트' 방식은 폐지됐다. 내주 중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차기 원내대표 경선부터 새 제도가 적용된다.

앞으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당 대표가 원내대표와 협의를 거친 뒤 의원총회의 추인을 받아 임명한다.

이날 전국위원회는 코로나19 방역을 고려해 유튜브 생중계와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15년째 정책위의장을 러닝메이트 제도로 뽑아왔는데, 장점도 있고 아쉬움도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대선을 앞두고 명실상부한 수권 야당으로서 당의 정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재정비"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에선 원내대표 후보가 득표력을 높이기 위해 자신의 소속 계파와 출신 지역을 보완할 수 있는 배경을 가진 정책위의장 후보를 수소문하느라 진땀을 빼는 경우가 많았다. 심지어 러닝메이트를 구하지 못해 출마를 포기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당의 정책을 총괄하는 정책위의장의 '역량'보다는 '배경'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본말이 전도된 제도가 아니냐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의 정책을 총괄하는 정책위의장이 실질적인 능력보다는 정치적 안배에 의해 결정되는 사례가 적지 않아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며 "현역 국회의원이 아닌 인사에게까지 기회가 주어져 당의 정책수립 능력이 보다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는 정책위의장 인사권까지 갖게 돼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도 현재 정책위의장을 당 대표가 임명하고 있다.

통상 각 정당의 정책위의장은 '먹고사는 문제 해결'을 주도할 수 있는 경제전문가를 발탁하는 경우가 많았다. 국민의힘의 차기 정책위의장으로는 그동안 당의 경제정책 전반을 이끌어 온 지역의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 기사